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메뉴 가기

> 성동소개 > 문화관광 > 기타문화유적

아기씨당

아기씨당의 원래 이름은 살구당, 혹은 살군당으로 이 동네에 큰 살구나무가 있었고 그 나무가 당산나무의 기능을 하였으며, 그 나무 근처에 사당이 있어서 살구당, 살군당으로 불리었다.

아기씨당 전경

원래 이 사당은 왕십리 기차 정거장 자리에 있었으나, 왕십리~청량리간 기차 정거장이 생기면서 현재 성동우체국 뒷쪽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그러나 일제 때 그곳에 일본인들의 사택이 많이 들어서자 사당을 옮기라는 일본인들의 원성이 높아 해방되기 2 년전 현재의 위치에 자리 잡게 되었다. 행당동 아기씨당에 공주님 다섯 분이 다 모셔진 것은 아니고 첫째 공주님이 지금의 행당동(옛날 진퍼리라고 함. 살구꽃과 은행나무가 우거진 산 밑에 질펀한 들판이 있어 [진퍼리]라 하였음.)에 모셔졌고, 둘째 공주님은 지금의 청구상업 자리인 양지동에 모셔졌으며, 나머지 세 명의 공주님은 현재의 교통회관 앞 동네에 모셔졌다. 그러나 양지동 아]기씨당은 유실되어 없어졌고, 세공주님을 모신 일명 수풀당은 자리는 있으나 유실되기 직전에 이르렀다.

아기씨당 안내

지정번호

성동구 향토유적 제1호

지정일

2001. 4.30

소재지

성동구 은행나무2길 6-3 (행당동)

교통편

버 스 : 263, 302, 2014, 2220, 2222, 2411번 행당동굴다리 앞 하차 (도보 5분)

문의처

성동구 문화체육과 전화 : 02-2286-5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