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메뉴 가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화면출력

> 소통/참여 > 구정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금호2-3가동 온마을이 함께한 저장강박증어르신 주거개선
제목 금호2-3가동 온마을이 함께한 저장강박증어르신 주거개선
담당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17-11-14 11:39:08 조회수 140
첨부파일 첨부파일 1114 금호2-3가동 온마을이 함께한 저장강박증어르신-거실정리 후.jpg
첨부파일 1114 금호2-3가동 온마을이 함께한 저장강박증어르신-거실정히 전.jpg
내용
금호2,3가동, 저장강박증 가구 환경 개선
▸온 마을이 함께 힘을 합쳐 치매어르신 주거환경개선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금호2,3가동은 지난 2일 노숙인 시설 봉사자와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협력해 ‘저장강박증’으로 고통받는 위기가구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위기 가구는 저장강박증이 있는 어르신이 각종 고물 및 폐품 등을 버리지 못해 집안 가득한 쓰레기로 악취와 어르신들의 위생·건강악화 우려, 화재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주거환경 개선을 추진했다.
 
대상 어르신은 치매 초기로 대문열쇠를 챙기지 않고 나와 닫힌 문 앞에 쪼그려 앉아있기 일쑤였고 남편은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해 겨우 화장실만 다니며 칩거하는 상태였다. 악취로 주위의 이웃들이 문을 열고 지낼 수 없는 지경이 되자 주민들이 주민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금호2-3가동 주민센터에서 어르신 가족을 찾아 어르신을 설득해 집을 치우고 향후 성동구치매지원센터의 상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용답동 노숙인 시설 봉사자 9명과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 및 직원 6명 등이 주거환경개선 사업에 참여해 더욱 뜻깊었다.
 
엄원식 금호2-3가동장은 “금호동이 재개발이 되면서 개발지역과 비개발지역 간 편차가 커지고 이웃 간에 교류가 사라져 삭막해졌다고 생각할 즈음 온 마을의 힘으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게 되어 따뜻함을 느낀다.”며 “용답동 정감 가득한 프로젝트 관련 시설 봉사자들, 청소행정과 담당 분들께도 감사를 드리며 지역에 어려움이 생기면 주민들의 지혜를 모아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이전, 다음글
이전글 송정동 아기들아! 생일 축하해
다음글 2017. 겨울맞이 사랑의 김장나눔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