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메뉴 가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화면출력

> 소통/참여 > 구정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새로운 문화공간 성동 책마루 문연다
제목 새로운 문화공간 성동 책마루 문연다
담당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18-01-12 09:45:21 조회수 590
첨부파일 첨부파일 0112 새로운 문화공간
첨부파일 0112 새로운 문화공간
내용
새로운 문화공간‘성동 책마루’문연다
▸ 유네스코 지정 글로벌 학습도시와 교육특구 성동 특화사업 일환
▸ 지난해 11월 사업착수, 오는 18일 오프닝
▸ 성동문화재단 위탁 운영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유네스코 지정 글로벌 학습도시와 교육특구 성동 특화사업 일환으로 구청사 1층을 열린도서관 개념의 다목적 문화복합공간‘성동 책마루’를 조성하여 오는 18일 오프닝을 가진다고 밝혔다.
 
새롭게 조성된 공간은 청사 1층 로비 유휴공간과 1∼3층 계단 등 약 778㎡(약235평)으로 ▲휴식과 만남, 소규모 강연이 가능한 ‘계단마당’ ▲일곱 무지개색으로 꾸며진 소규모 다목적 공간 ‘무지개 라운지’ ▲비전갤러리 상부에 높게 떠있는 ‘무지개 아카이브’ ▲어린 시절 다락방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중층 ‘북웨이’ ▲미디어 아트를 위한 ‘미디어파사드’ ▲잡지서가, 기부서가, 아동도서 등 2만여 권의 도서로 채워지는 ‘클라우드 책장’으로 꾸며진다.
 
특히, 기존 비전갤러리는 무빙월을 설치해 전시장과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다락방 형태로 조성되는 북웨이에서는 포켓처럼 파들어간 무지개색 책장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는 가족공간으로 만들었다. 창가에는 혼자서 사색과 독서를 즐길 수 있도록 서가대를 배치하였다.
 
성동구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관련분야 공무원, 주민 등으로 T·F 구성하였고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과 파주 ‘지혜의 숲’, 서울시청 ‘시민청’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 하였으며, 10월 실시설계와 용역보고회를 마치고 11월 초 사업에 착수했다. 11월 중순 전직원 대상으로 명칭 설문을 실시하여 책(冊)이라는 한자어와 가장 높은 곳이나 으뜸되는 것을 뜻하는 순우리말 ‘마루’를 합쳐서 ‘성동 책마루’로 최종 선정하였다.
 
또한, 책장을 가득 채울 2만여권의 도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성동구 직원과 구민, 기업체를 대상으로 8,000여권의 기부와 6,900여권의 신간 및 정기간행물은 구매계약 완료된 상태다. 연중 수시 기부와 매월 신간 잡지와 도서를 구매할 예정이다.
 
‘성동 책마루’는 각각의 공간이 독특하고 재미있는 스토리와 바쁜 일상속에서 책을 벗삼고 차를 마시면서 사색과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힐링공간으로 조성되었으며 관공서를 행정기능 수행을 넘어서 주인인 구민에게 되돌려 주자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1월8일에는 18일 오프닝에 앞서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각 국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전 오프닝 행사를 가졌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새롭게 조성된 ‘성동 책마루’가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와 교육특구 성동과 걸맞은 랜드마크로 성장하길 기대하며 성동구민의 또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 다음글
이전글 성동구, 행당중 주변 침수방지 나선다
다음글 성동구, 공동주택 지하주차장 LED조명 교체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