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메뉴 가기
#성동에 살아요-성동사랑 캠페인 성동사랑 캠페인#성동에 살아요성동사랑 캠페인#성동에 살아요
전체메뉴 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화면출력

> 소통/참여 > 구정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성동구, 혁신경영으로 구 재산 2,012억원 증가
제목 성동구, 혁신경영으로 구 재산 2,012억원 증가
담당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18-05-16 09:41:10 조회수 178
첨부파일 첨부파일 0516 성동구 청사 전경.jpg
내용  
성동구, 혁신경영으로 구 재산 2,012억 원 증가
▸민간기업 경영기법 도입, 민간자본유치 시비 확보의 성과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013년 말 14,240억 원에서 2018년 상반기 공유재산 총액 16,252억 원으로 민선6기 4년 동안 2,012억 원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민간경영 기법을 행정에 도입한 구청장의 혁신 경영과 상대적으로 예산이 부족한 지방자치단체가 340억 원의 민간 자본을 유치하고 국비, 시비 497억 원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증가된 재산 내용을 보면 경제활성화 지원 및 주민공동체 시설 및 주민복지·의료시설 부분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경제 활성화지원 주요재산으로 ▲수제화공동판매장(8동) ▲수제화 플랫폼 ▲언더스탠드에비뉴 ▲공공안심상가다. 구는 이러한 시설 조성에 따른 예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민·관 협력 방식을 통해 340억 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했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성동구와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아르콘(ARCON)이 서울숲 입구 유휴부지 4,126㎡에 중고 컨테이너 115개 이용해 만들었으며 롯데면세점이 사회공헌기금을 지원했다. 공공기여로 ㈜부영주택으로부터 성동안심상가를 기부채납 받아 2018년 5월 준공예정이다. 또한 수제화공동판매장(8동), 수제화 플랫폼도 11억5천만 원의 서울시 지원을 받았다.
 
구는 경제활성화 지원시설의 확충 외에도 주민공동체시설의 건립에 주력했다. 그 결과 ▲독서당인문아카데미센터 ▲성동공유센터 ▲성동상생도시센터 ▲생명안전센터 ▲마을문화카페 등이 새로 만들어졌다. 독서당인문아카데미는 국·시비 19억4천만 원을 지원받아 총 건립비 25억 1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성동공유센터는 서울시에서 10억 원을 지원받아 건립했다. 또한, 재개발사업으로 인해 버려진 금호산 응봉근린공원 내 경로당을 리모델링하여 주민소통공간인 마을문화카페 ‘산책’을 만들었다. 2014년 행자부 지역공동체 활성화 공모 사업에 선정돼 국·시·구비와 민간후원금 등 4억1천2백만 원의 공사비를 지원받았다.
 
아울러, 주민복지 및 의료시설로 2017년, 2018년에는 사근동노인복지센터, 성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 금호분소, 성동보훈회관이 새로 개관했다.
 
그 밖에 강원도 영월 폐교 부지를 리모델링해 ‘성동힐링센터 휴(休)영월캠프를 운영 중이며, 전라남도 여수시에도 힐링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민선6기 4년 동안 증가한 성동구 재산의 증가내역을 보며 구민과의 소중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주민과 소통하며 열심히 달려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성동이라는 이름이 구민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보다 나은 성동의 미래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 다음글
이전글 행복 행당 팸투어 "마을 어디까지 가봤니?"
다음글 돌봄가정 청소특공대 착한청년들이 성동구에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