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메뉴 가기
내가 만드는 생활정책, 성동구민청! 내가 만드는 생활정책, 성동구민청!
전체메뉴 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화면출력

> 소통/참여 > 구정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성동구, 광복절 맞아 평화의 소녀상 되기 퍼포먼스 개최
제목 성동구, 광복절 맞아 평화의 소녀상 되기 퍼포먼스 개최
담당부서 교육지원과
등록일 2019-08-19 08:44:30 조회수 531
첨부파일 첨부파일 0816 피켓홍보하는 청소년들과 정원오 구청장 등 (1).JPG
첨부파일 0816 피켓홍보하는 청소년들과 정원오 구청장 등 (2).JPG
내용
내가 소녀상이다
성동구, 광복절 맞아 평화의 소녀상 되기 퍼포먼스 개최
14일 오후 5시 왕십리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역사바로알기 캠페인 진행
역사울림 성동주관, 평화의 소녀상되기 퍼포먼스에 청소년 등 100여명 참석
청소년들에게 올바르고 정확한 역사 알리기 위한 피켓홍보도 병행

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성동구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14일 오후 5시 왕십리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역사울림 성동’(대표 김미경) 주관으로 평화의 소녀상 되기퍼포먼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역사울림 성동은 지난 20176월 성동구 왕십리광장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관리 및 홍보를 위해 구성된 청소년 중심의 자원봉사단체로 지역 내 6개 중학교와 7개 고등학교 학생, 학부모가 활동하고 있다. 단체는 소녀상 관리뿐만 아니라 지난해 3월 조성된 평화의 소녀상과 기림비주변 환경정화, ‘역사바로알기홍보 캠페인, 외국인에게 우리역사 알리기 활동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정원오 성동구청장을 비롯한 청소년 100여명이 참가해 광복절을 기념해 피켓 홍보를 통한 역사바로알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내가 소녀상이다(I am The status of peace girl!)” 문구가 담긴 타월을 들고 전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평화의 소녀상 되기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캠페인에 앞서 참여자들은 왕십리 CGV에서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한 실태를 고발하는 다큐 영화인 다큐 주전장시사회를 관람한다. 또한, 평화의 소녀상 되기 운동을 촉발시킨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사태에 대한 이야기를 평화의 소녀상 제작자인 김서경 교수에게서 직접 듣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역사울림 성동 김미경 대표는 우리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올바른 역사의식을 갖추는 것은 중요하다. 이번 캠페인 활동이 시민들은 물론 참여 학생들에게 보다 정확한 역사의식을 고취시켜주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성동구청]이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이전, 다음글
이전글 성동구,‘2019 주민자치 어울림 한마당’개최
다음글 성동구, 노후 하수관 개량으로 도로침하 예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