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184 작성일 2021.01.12
성동구, 송정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나선다
성동구, 송정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나선다
▸제방 활용한 송정길 특화사업 등 9개 사업에 100억 투입 2023년까지 연차별 추진
▸지난 달 17일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안)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통과
▸송정도시재생의 얼굴, BI개발로 지역의 특색있는 차별화된 이미지 구축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송정동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이 지난해 12월 17일 서울시 제9차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으로써 오는 2023년까지 총 100억원을 투입하여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정동은 중랑천 하류지역에 위치하고 노후된 저층 주거지가 밀집된 동네로 바둑판 형태의 골목길로 되어있다.

‘서울시 10대 걷고 싶은 거리’인 송정제방이 위치해 있고 인근 성수동 내 지식산업센터 사업체의 유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인구 증가 등 지역 활성화 가능성이 높다는 지역적 특성이 있다. 이번 심의를 통과한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대상지 면적은 295,000㎡이다.

구는 송정동 도시재생 추진을 위해 지난 4년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2017년 6월부터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을 거쳐 2018년 9월 서울형 도시재생 활성화지역(근린재생 일반형)으로 선정된 이래 찾아가는 주민설명회(20회), 주민워크숍(18회), 주민공청회 등 다양한 주민의견 수렴과정을 거쳤다. 또한 시 전문가 자문회의 및 모니터링(2회)과 함께 구의회 의견청취, 구 도시재생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마련하였다.

송정동 활성화계획의 비전은 ‘길을 따라 행복이 넘치는 송정’으로 ‘걷고 싶은 뚝방길, 머무르고 싶은 송정길, 행복 가득한 송정마을’이라는 핵심 목표를 두고 있다.

특히, ▲세대공감 플랫폼 건립, ▲자연친화 어린이 상상마당 조성, ▲주민 소모임 쉼터 조성, ▲보행약자를 위한 경사형 진입로 조성, ▲광나루로11길 활성화, ▲테마골목길 조성, ▲골목공원 조성, ▲행복가득 플랫폼 건립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 등 총 9개의 다양하고 구체적인 사업으로 구성되었다.

이외에도 ▲가꿈주택 집수리, ▲송정10길 가꿈주택 골목길 정비, ▲송정동 골목길 재생사업, ▲광나루로11길 간판개선사업, ▲태양광 에너지 보급사업, ▲송정동 공공복합청사 건립 등이 추가로 추진되어 도시재생의 주민 체감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올해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도시재생사업 관련 주민모임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주민공모사업 총 16팀을 선정하였다. 또한 큐브 엔터테인먼트사와 협력하여 아이돌 그룹 CLC와 함께 송정도시재생 소개 영상을 제작하는 등 홍보를 강화했다.(조회수 7만회)

아울러, 도시재생 축제 개최 대신 비대면으로 추진한 주민공모전(36작 선정) 등 주민 역량강화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여 주민의 높은 호응을 유도하였다. 지난 달엔 중랑천과 송정제방길이 위치한 송정동의 지리적 특성을 살린 송정 도시재생 통합 BI(Brand Identity)도 개발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송정동만의 특색있는 도시재생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통해 주민과 함께 한층 더 변화하고 발전해 나가는 송정동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