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146 작성일 2021.01.18
성동구, 위기 청소년 따뜻하게 품는 ‘전용 공간’ 조성
성동구, 위기 청소년 따뜻하게 품는 ‘전용 공간’ 조성
▸위기 청소년 및 학교 밖 청소년 학업지원 및 사회진출 돕는 ‘전용공간’ 3월 개소
▸금호동 소재 구립금호청소년독서실 전면 리모델링, 북카페‧엑티비티룸 등 갖춰
▸여성가족부 및 서울시 공모사업 선정으로 공간 조성 지원금 2억 2천만원 확보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역 내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진로코칭 및 자립 지원을 위한 전용공간을 오는 3월까지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해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 조성 사업’과 서울시 ‘청소년 아지트 조성사업’ 등 2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되면서 학교 밖 청소년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시비 총 2억 2천만 원을 확보했다.

이번 학교 밖 청소년 전용공간은 금호동에 소재한 ‘구립금호청소년독서실’을 전면 리모델링해 조성한다. 북카페, 액티비티룸 등을 갖춘 자율 이용 공간과 상담실, 강당, 프로그램실 등을 구성해 학업 및 진로계획, 또래소통 등 위기 청소년 및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존 행당동 시립청소년센터에서 운영 중이던 ‘성동구청소년상담복지 센터’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을 이전해 독립된 공간에서 청소년의 성장을 본격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성동구 내 학업 중단 청소년은 지난해 말 기준 약 370여명이다. 구는 이들 학교 밖 청소년이 취업, 기술훈련, 학업복귀 등을 통해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유휴 공공시설을 활용한 지역사회 내 청소년 전용공간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지역별 청소년 시설 현황을 분석해 이전 재배치에 나섰다. 이번 전용공간 조성으로 왕십리 지역에 집중됐던 청소년 시설 중 일부가 7개 초·중·고교 및 인근 8개 아파트단지 등이 밀집한 금호·행당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시설별 효율적 공간 활용까지 이루어지게 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위기 청소년 및 학교 밖 청소년의 교육과 자립을 지원하는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개발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