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283 작성일 2021.02.01
성동구, IT·4차산업·스타트업 기업과‘청년 IT인재 ’일자리 찾아나서
성동구, IT·4차산업·스타트업 기업과‘청년 IT인재 ’일자리 찾아나서
▸내달 2일까지 ‘스마트4차 청년 IT인재 일자리사업’ 참여기업 10개 모집
▸지난 해 ‘청년지역산업 일자리 징검다리 사업’으로 13명이 정규직으로 고용되는 성과 이뤄
▸중소기업과 청년의 1:1 매칭 취업연계로 9개월 간 신규채용시 인건비의 90% 지원 (월 최대 180만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내달 2일까지 ‘스마트4차 청년 IT인재 일자리사업’에 참여할 10개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스마트4차 청년 IT인재 일자리사업’은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기업에는 신규 채용한 청년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청년들에게는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여 정규직 채용으로 연계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구는 앞선 2020년에는 ‘청년 지역산업 일자리 징검다리 사업‘을 통해 총 14개 중소기업에 청년 구직자를 연계해 인건비를 지원하였으며, 그 중 사업 종료시까지 정상적으로 참여 완료한 13명의 청년이 전부 정규직으로 고용되는 성과를 거뒀다.

공모대상 기업은 성동구 소재 상시 근로자 5인 이상인 기업으로 청년을 신규채용하여 비대면ㆍ디지털기술 관련 직무분야 일자리 제공이 가능한 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신규채용 청년 인건비(월 200만원 기준)의 90%인 월 최대 180만원을 9개월간 지원한다.

내달 2일까지 모집하며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 지식산업센터 입주 기업 등이 대상이다. 청년을 정규직으로 고용할 기업, IT분야 · 4차 산업 분야 · 스타트업 등 청년 유망 업종, 고용노동부 인증 중소·벤처·청년친화 강소기업, 여성기업,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을 우대하여 모두 10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위한 신청서, 제출서류 그리고 접수방법 등은 성동구청 홈페이지(www.sd.go.kr)를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고용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청년에게 비대면·디지털기술 관련 직무분야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여 직무역량을 키우고 나아가 정규직 고용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유망있는 기업과 우수한 인재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