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296 작성일 2021.02.05
성동구, ‘워킹스쿨버스 교통안전지도사’로 우리아이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하게
성동구, ‘워킹스쿨버스 교통안전지도사’로 우리아이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하게
▸이달 8일에서 10일까지 2021년 워킹스쿨버스 교통안전지도사 69명 모집
▸올해 교통안전지도사업, 서울시 자치구 중 최대 인력과 예산 규모
▸방과후 초등돌봄센터인 아이꿈누리터 연계수요를 반영한 촘촘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 워킹스쿨버스 지역 내 18개 초등학교, 40개 노선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및 범죄 사전예방 추진

성동구의 교통안전에 대한 노력은 계속된다. 서울 내 교통사고로부터 가장 안전한 자치구로 평가받는 성동구는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스쿨존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교통안전 증진 노력과 함께 어린 학생들을 위한 안전망도 촘촘히 구축한다.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 8일에서 10일까지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등·하굣길을 안전하게 동행하는 ‘성동구 워킹스쿨버스 교통안전지도사’ 69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교통안전지도사는 지역 내 18개 초등학교 1~3학년까지의 저학년을 대상으로 등교시간인 8시에서 9시와 하교 시간에 맞추어 아이들의 등·하원을 지도하게 된다. 이들은 1명당 최대 8명까지 어린이를 인솔하며 총 40개의 워킹스쿨버스 노선에 배치될 계획이다.

성동구는 현재 서울시 자치구 중 최대 인력과 4억 3천만 원의 최대 예산 규모로 워킹스쿨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에는 지역 내 17개 초등학교에 교통안전지도사 67명을 배치하여 880여명의 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굣길을 책임졌다. 이용만족도 조사결과 94.8%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이들의 교통사고 예방 등 안전 교육효과와 맞벌이·다자녀가정 등하교지도에 대한 호응도가 높았다.

구는 아이들의 등하교길 더 촘촘한 안전망을 위해 이용자의 의견에 귀기울이고 있다. 교통안전지도사 인원 충원 등 사업에 대해 확대해달라는 조사요구에 따라 2012년 2개교 1~2학년 대상에서 2016년에는 18개교로 확대하고, 2017년에는 1~3학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대상을 확대하였다.

또한 방과후 초등돌봄센터인 아이꿈누리터를 이용하는 학생들을 위해 하교 노선을 연장하고 2021년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신규로 신청한 학교에 노선을 신설할 계획이다.

워킹스쿨버스를 이용하고 있는 학부모 최 00씨는 “워킹스쿨버스가 없었다면 정말 곤란했을 것 같다”며 “코로나19로 등하교에 대한 변동 사항이 많았는데 항상 신속하게 공지하고 대응해주어 감사하고 특히 등·하교 알림서비스(카카오톡)을 통해 안전을 확인할 수 있어 안심하며 이용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민선 7기 구민과 약속한 워킹스쿨버스 지속 운영사업에 대해 서울시 최대 규모인 만큼 워킹스쿨버스사업을 더 내실있게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노선 및 정류장을 점검하고 지도사, 학부모 등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