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293 작성일 2021.02.08
한파에 강했다, 1월에만 13만명 이용 '성동형 스마트쉼터'
한파에 강했다, 1월에만 13만명 이용 '성동형 스마트쉼터'
▸코로나19와 한파에 더 이용하는 스마트쉼터, 월간 13만 명의 최고 이용객수 기록
▸최첨단 다중인식열화상카메라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체감도 높은 포용서비스로 주민 극찬
▸이용자들의 의견도 적극 반영한 성동형 스마트쉼터 지속적으로 확대 계획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최첨단 IoT(사물인터넷) 버스정류장인 ‘성동형 스마트쉼터’의 1월 한달 간 이용객이 132,329명으로, 스마트쉼터 도입 이후 월간 최고 이용객 수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한 달 간 매주 3만 명 이상이 스마트쉼터를 찾은 셈이다. 코로나19가 일 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어 높은 이용객을 기록한 것은 의미있는 성과다.

지난 해 8월 여름 최초로 선보인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미래형 버스정류장으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출입문과 연계한 열화상카메라와 UV 공기살균기 등 코로나19 대응책을 갖춰 K-방역의 우수사례로 국내외 유수 언론에 널리 소개되고 당시 코로나19와 무더위에 지친 주민들에게 시원하고 쾌적한 쉴 곳을 제공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이번 겨울철을 맞이하여 성동형 스마트쉼터가 주민들에게 다시 한 번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동절기 버스 정류장에 기존 천막 형태의 밀폐된 찬바람대피소 운영이 어려워짐에 따라 추위에 떨면서 버스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던 주민수요가 폭발한 것이다.

특히 지난 1월 첫 주 ‘북극한파’라 불렸던 강추위 기간(1.4~1.10)에는 스마트쉼터 이용 인원이 3만 6천명이 넘고, 그 후 폭설과 한파가 집중되면서 월간 이용객 최고치를 기록하였다.

구의 겨울철 대비 또한 철저했다. 쉼터 내부에 동시에 최대 15명까지 발열 및 마스크 착용여부를 감지해 실시간 경보를 울리는 최첨단 다중인식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여 방역을 강화했다.

또한 그간 스마트쉼터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철 구조인 쉼터 내·외부 재질을 목재로 바꿔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과 함께 단열성능을 높이고 의자를 추가로 설치해 편의성도 향상시켰다.

성동구청 앞 쉼터에서 만난 김00씨(74세, 왕십리2동 거주)는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의자를 다 치워버려서 앉아 쉴 곳이 없다”며 “스마트쉼터가 따뜻하고 편안해서 잠시 쉬었다 갈 수 있어 참 편리하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민 보호와 편의를 위한 필수 시설이 되었다”며 “주민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지난 해 11곳을 추가 설치하여 총 21개가 전격 운영되고 있는데 올해에도 성동형 스마트쉼터를 내실있게 운영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