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176 작성일 2021.02.24
성동구, 올해도 공유재산 임차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적극 지원 추진
성동구, 올해도 공유재산 임차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적극 지원 추진
▸작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1월부터 6월까지 임대료 50% 감면 추진
▸지역 내 공유재산 임차소상공인 업체 대상, 임대료감면, 기간연장 등 지원
▸지난해 10개월 간 52개소 2억 3백여 만원 감면, 올해 1억 6천 여 만원 추가 감면 예정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소상공인 임차인을 위한 공유재산 임대료 50% 감면을 추진한다.

구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유행으로 공유재산 임차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증가됨에 따라 공공시설 운영중단 및 제한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공유재산 임차인을 대상으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하였다.

지난 해에 이어 세 번째 추진되는 임차 소상공인 지원 사항은 임대료 감면, 납부유예, 기간연장 및 공용 관리비 감면을 내용으로 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내 코로나19 관련 직·간접 피해를 입은 공유(구유)재산 임차 소상공인 업체 대상이다.

우선 기간 중 공공시설을 사용한 경우엔 임대료 50%를 감면하고 시설 임시휴관 및 폐쇄 등으로 운영을 하지 못한 경우엔 기간을 연장해주거나 임대료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이미 납부된 임대료는 감면 비율만큼 환급해 주고, 납부되지 않은 임대료는 감면된 임대료를 적용한다.

앞서 구는 지난 해에도 공유재산 임차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10개월간 52개소 2억3백여 만 원을 감면하여 경제적 부담을 지원했고, 올해 1억 6천 여 만 원을 추가 감면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모두가 고통을 분담해야 하는 위기 상황인 만큼 소상공인의 피해 극복을 위한 상생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임대료 감면이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