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117 작성일 2021.03.03
상생하는 성동구, 착한 임대료 운동으로 코로나19 이겨내요
상생하는 성동구, 착한 임대료 운동으로 코로나19 이겨내요
▸‘착한 임대료, 상생하는 골목길’ 운동으로 동참한 임대인에 최대 100만원 상품권 지급
▸인하액의 최대 70% 소득ㆍ법인세에서 공제해 주는 ‘착한임대인 세액공제“과 중복 수혜 가능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에게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 준 임대인을 위해 ‘착한 임대료, 상생하는 골목길’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지난해 ‘착한 임대료, 상생하는 골목길’ 운동 추진으로 유관단체의 협조를 구하고 건물주와 1:1 면담을 통해 설득하여 임대인에게 기존 임대료 대비 10% 이상 인하 동참을 유도하였고, 이에 603개의 점포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되었다.

올해 사업은 상가건물의 환산보증금(월세x100+보증금) 9억 원 이하 점포에 대해 2021년 1월 1일 이후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임대료 인하 구간별로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상품권)’을 지급한다.

상품권은 총 임대료 인하금액에 따라 3개 구간으로 나누어 각각 30만원, 50만원, 100만원의 상품권을 지급 대상 확정 후 오는 4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임차인의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한 임대인에게 오는 6월 30일까지 인하액의 최대 70%(2021년 귀속)를 소득ㆍ법인세에서 공제해 주는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지원 대책과도 함께 중복 수혜가 가능하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임대인은 3월 31일까지 임차인과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체결한 후 신청 서류인 상생협약서, 착한 임대인 지원 신청서, 임대차계약서 사본, 임차인 사업자등록증 등을 성동구청 지속발전과로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착한 임대료, 상생하는 골목길 사업’은 코로나19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 상인에게 큰 용기와 희망이 될 것”이라며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