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69 작성일 2021.06.11
성동지역자활센터 참여자 대상 목돈 마련하는 저축사업 운영
성동지역자활센터 참여자 대상 목돈 마련하는 저축사업 운영
▸성동구 자활사업 참여자 대상 1년 만기 적금과 2개월분 후원 매칭금 지원
▸참여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금융교육도 실시, 자활사업 참여자 근로의욕 고취 및 근로유인 효과기대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에서는 지난 달부터 성동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선화)와 함께 목돈마련 저축사업 ‘희망드림 자활하면, 돈 돼지’를 운영하고 있다.

‘희망드림 자활하면, 돈 돼지’는 자활사업 참여자가 적금에 가입하면 만기 시 이자에 추가 금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1천 만원의 후원금 이내에서 대상자를 선발, 추가 금액은 자활사업 참여자의 월 적금액의 2개월분을 더 추가하여 지급한다.

논골신협에서는 참여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금융교육도 실시, 이번 사업으로 자활사업 참여자의 근로의욕을 고취하게 될 것이라고 구 관계자는 설명했다.

자활사업 참여자 A씨(50대/행당동거주/남/1인 가구)는 “여유가 없어 딸아이를 어머니에게 맡기고 일을 하고 있는데 이 기회에 열심히 저축해서 임대보증금 중 본인부담금이라도 마련해 SH공사 전세임대를 얻어 딸과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집을 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자활사업에 참여하는 B씨(50대/용답동거주/여)는 “적은 급여로 인해 의욕이 떨어져 억지로 하는 기분이었는데 목돈 마련이라는 목표가 생겼고 또 지역에서 누군가 나에게 관심을 가지고 응원해 준다는 든든함으로 열심히 일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어려운 환경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이 각자 바라는 것을 이루어 가시는데 도움을 드리고 싶어 이번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자활에 참여하시는 분들이 더욱 열심히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