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조회수 123 작성일 2021.07.19
1인 가구 팔 걷어붙인 성동구, 청년부터 노년까지.. 종합패키지 정책 선보여
1인 가구 팔 걷어붙인 성동구, 청년부터 노년까지.. 종합패키지 정책 선보여
▸이달 5대 분야 51개 세부사업 실천과제로 ‘1인 가구 지원 정책 종합 패키지’ 선보여
▸‘이사차량’ 지원, ‘여성 4종 키트’, ‘부동산 수수료 반값’, ‘‘어르신 인공지능(AI)건강관리 등 전세대 아우르는 정책펼쳐
▸정원오 성동구청장,“변화되는 인구구조에 맞춰 이들이 원하는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추진할 것”

‘세 집 건너 한 집 1인 가구’ 시대,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 1인 가구 종합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5대 분야 51개 세부사업을 실천과제로 선정, ‘1인 가구 지원 정책 종합 패키지’ 전격 시행에 나섰다.

성동구에는 이른바 ‘MZ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 청년층이 지역 내 1인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성동구의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42.4%(소수점 둘째자리에서 반올림, 이하 동일)로 그 중 청년층은 42.6%로 가장 높은 비중이며 중장년과 노년층은 각각 28.6%와 27.9%를 차지했다.

급속히 증가하는 1인 가구로 인해 정책 추진방향의 변화가 요구되면서 구는 지난 해 11월 ‘1인 가구 라이프 스타일 설문조사’를 실시하며 대상에 따라 다양한 요구사항이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청년층은 주거비용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높으며 미비한 주거 안전장치로 불안감을 느끼는 여성들도 다수였다. 정신·신체적 건강상태에 따라 우울감을 경험하는 중장년 남성들과 건강돌봄을 우려하는 노년층까지 대상별 특성에 따라 원하는 욕구도 다양했다.

이에 구는 ‘청년 이사차량’ 지원, ‘여성 4종 키트’, ‘부동산 수수료 반값’과 ‘청년통장’까지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전격 지원하기에 나섰다.

먼저 기존 도움을 받았던 청년들이 ‘이사차량 봉사단’으로 활동하며 선순환 자원봉사모델을 자처해 청년 1인 가구에 이사 차량을 지원하는 서비스부터 여성에게는 1인 점포 비상벨 설치와 함께 안심홈 4종 키트를 제공하며 안전한 생활을 지원한다.

특히 시야 확보가 가능한 출입문 미러 시트와 지문방지 도어락 필름, 개인정보 유출방지 스템프와 미니소화기로 구성된 4종 세트는 생활 속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고 화재 대비로 안전까지 더했다. 별도 수요조사에 따라 가장 필요한 품목 4가지를 선정, 특히 수혜가구를 1,000가구로 대폭 확대하여 많은 대상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그간 한양대생으로만 한정했던 반값 중개보수 서비스를 20·30대 청년층으로 확대, 청년 1인 가구 증가로 2개 통이 신설된 용답지역에 청년통장을 선발하여 청년들의 목소리에 힘을 싣도록 했다.

‘어르신 인공지능(AI) 건강관리 서비스’와 원예·공예·동아리 활동 지원 등 사회관계망 형성 프로젝트도 추진, 청년부터 노년까지 대상에 따라 원하는 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지난 5월 ‘1인 가구 지원 정책추진단’(TF)을 전격 발족하며 급증하는 1인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인 대책을 마련, 지난달 ‘성동 열린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주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반려가구 문제해결 위한 지원 서비스’와 ‘수납·정리의 가사지원서비스’, 1인 가구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검토해 반영했다.

구는 앞으로 관련 조례 제정과 함께 ‘1인 가구 지원센터’를 조성하여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위한 거점공간을 마련하고 여가, 문화, 커뮤니티 제공 등 전방위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급격히 늘어나는 1인 가구의 비중으로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발맞춰 지방정부의 정책도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취약계층과 노년층에 맞춰져 있던 기성 행정에서 청년, 중장년까지 아울러 이들이 원하는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정책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