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성동

보도자료

조회수 80 작성일 2021.11.24
성동구 스마트패션센터, 봉제인 만족 이용 높여
성동구 스마트패션센터, 봉제인 만족 이용 높여
▸ 4월 개소한 성동 스마트패션센터 첨단 자동화 장비 이용으로 봉제인 웃음 가득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스마트패션센터가 지역 내 소상공인 의류제조업체에게 높은 호응을 보이고 있다.

올해 4월 개소한 성동 스마트패션센터는 ‘서울시 스마트 공정화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자동재단설비(CAM) 등을 구축하여 운영되고 있다.

지난 7개월간의 운영을 통해 자동재단 건수는 11만 4천개에 달하며, 스마트 장비 활용 교육실적은 손패턴 20회, 패션캐드 31회, 연단기 7회, 캠활용 20회 봉제장비 활용은 11회를 운영하는 실적을 거두며 봉제인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자동재단설비(CAM)는 컴퓨터와 연결되어 입력한 대로 천을 자동으로 자르는 기계로 스마트패션센터는 자동재단기 장비를 비롯하여 현재 연단기, 봉제 특종장비 그리고 패션캐드 장비등 16종의 장비가 구비되어 있다.

자동화 장비구축으로 기존의 ‘재단-패턴제작-마킹’의 작업을 모두 자동화하여 생산 공정 단축 및 품질 향상과 함께 소규모 의류 제조업체 작업장의 분진 감소 등 작업 환경 개선 효과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왕십리도선동 의류제조업체 대표 김ㅇㅇ은 “성동 스마트패션센터 운영으로 재단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어 너무 좋다”며 “영세 소공인이어서 장소 제약과 자동재단설비를 갖추고 운영하는 것도 꿈도 못꾸는 일이었는데, 많은 양의 천을 한꺼번에 70장씩 재단할 수 있어 인력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패션제조업체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성동 스마트패션센터를 통해 많은 봉제인들이 도움을 받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패션 제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발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적극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20.06.05